한국사에서 수도를 보면, 그런저런 역사들

사실상 수도가 방어적 기능을 충실히 한 경우는 적다고 봅니다.

고구려의 경우만 하더라도 초기 수도던 환도성만 해도 동천왕이 관구검의 공격에 패한후 동예까지 추격당하는 과정에 함락당하여 불타버렸고

백제의 초기 수도던 위례성 역시 고구려의 광개토대왕에 의해 포위되어 아신왕이 항복하여 간신히 물러나게 하였으나 그 다음 왕인 장수왕에 의해 함락된바 있으며, 마지막 수도였던 사비성 역시 나당연합군의 공격에 의자왕은 웅진성으로 도주하였고 이후 얼마 못가 함락되었습니다.

신라의 경주 역시 후백제의 견훤의 침공에 의해 함락되어 경애왕이 죽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고려의 경우 거란의 2차 침입당시 강조의 군대가 거란의 성종의 공격에 격파된 이후 현종이 나주로 급히 피난을 가야했으며 개성자체가 함락되었습니다. 3차 침임을 물리친 이후 개성에 나성을 추가로 증축하였으나, 몽고의 침입때 별다른 방어적 구실을 하지 못했으며 몽고가 수전에 약한 이유로 강화도로 천도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고려말 홍건적의 2차 침입때는 공민왕이 안동으로 피신하고 개경이 함락된바 있습니다.

조선에 와서는 임진왜란 당시 신립의 부대가 고니시 유키나카의 부대에 전멸된 이후 선조가 한양을 버리고 평양, 의주로 피신해야 했으며 쉽게 함락되었고 이괄의 난때도 함락당한바 있으며, 정묘, 병자호란때 인조는 한양을 버리고 피신해야만 했습니다.

현대사만 따져도 서울은 한국전쟁 당시 두번이나 점령당하여 부산으로 피신해야만 했었지요.


이런 점들을 보면 한국사에서 수도가 점령당하는 사례들은 대게,

-국경의 방어체계가 일순간에 무너질 경우 취약함.
-수도는 대게 방어적 기능보다는 행정적 기능에 중점을 둠.
-수도를 버리고 피신하는 행위들은 적을 당황하게 만들거나 종심을 늘리는 역활을 하여 전세 역전의 가능성을 가져옴.

이렇게 볼수 있습니다.

거란의 2차 침입 당시 하공진은 화친의 사자를 자청하여 거란의 성종을 만난 자리에서 거란이 고려의 지리정보에 약하다는 걸 이용하여 고려의 남쪽은 수천리에 달하며 이미 현종이 멀리 도망갔다고 거짓말을 하여 성종의 추격의지를 꺾게 만드었습니다. 

임진왜란의 경우도 일본군이 한양을 점령하였으나 선조의 피신을 예상하지 못하여 당황하였으며 이후 평양까지 점령하였으나 남해안에서는 이순신의 수군이 일본 수군을 격파하며 위협하고 의병들이 각지에서 일본군을 괴롭히며 보급의 문제를 야기하여 더이상의 북진을 할수 없었습니다.

한국전쟁에서 북한군은 서울을 점령하면 전쟁이 끝날것이라고 믿었으나 이승만을 비롯한 정부각료들은 이미 피신하였으며 오히려 서울에서의 지리파악의 혼선 및 춘천에서의 대패로 기존전투계획에 차질을 빚어 한국이 얻은 얼마 안되는 시간은 미군의 증원을 부를수 있는데 도움이 되었으며 이후 낙동강 방어선 구축에 성공합니다. 


또한 피신한 사례와 대응을 보면 방어선이 뚤린 이후에는 피신을 하면서 청야작전및 타 지역에서 병력을 모집하여 반격하는 경우도 있었던바, 수도 점령 이후의 대응책이 없던 것은 아닙니다.


결론: 
-한국사에서 수도는 대게 방어보다는 행정에 치중했으며 수도가 함락되는 경우는 대게 기존 국경 방어체계가 무너진 경우임. 
-한반도 자체가 아무리 산지지형이 70%라고 해도 종심이 얕은 이유로 방어체계 붕괴시 수도가 공격받거나 함락되는 경우가 빈번함.
-수도를 포기하는 행위는 방어적 이점이 없기에 나온 자연적인 일이며 오히려 얕은 종심을 깊게하여 대응체계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었음.







덧글

  • 리리안 2014/05/09 18:56 #

    세계사적으로봐도 수도가 방어에 유리한 경우는 드물지 않나요? 방어에 유리하다는 말은 거꾸로 말하면 평상시 경제활동 등을 하기 불편한 경우가 많아서(예외도 있습니다만) 그런 곳에 수도를 두는 경우는 드물지요.

  • 리리안 2014/05/09 18:58 #

    환도성이나 위례성의 경우 사실상 전군이 망한 수준이라.. 세계2차대전의 경우도 프랑스 파리나 폴란드 바르샤바도 털렸지만 그걸로 방어 논쟁이 일어나지는 않잖아요
  • 누군가의친구 2014/05/09 19:13 #

    아, 하나 더 언급을 안했는데 한반도 자체가 종심이 얕아서 수도가 공격받거나 함락되는 일이 꽤 많습니다. 아무리 70%가 산지 지형이라도 종심이 얕아 수도가 공격받는 일은 어쩔수 없는 노릇 같습니다.
  • 골든 리트리버 2014/05/10 16:02 #

    수도가 곧 방어에 초점을 둔 요새인 경우는 세계적으로도 드물죠.

    기껏해야 비잔티움 제국의 콘스탄티노플, 고구려의 평양성, 베네치아, 이 정도 밖에 없는것 같군요.

    수도의 일부를 천연의 요새화한 경우로 아테네, 로마, 파리의 시테섬, 에든버러가 있지만 말입니다.
  • 총통 R 레이퍼 2014/05/09 19:27 #

    그러고 보니 수도라는건 생각보다 방어력이 약하네......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06 #

    그리고 한반도가 종심이 얕다보니 수도가 함락되는 경우도 주변국에 비해선 꽤나...
  • 유독성푸딩 2014/05/09 19:31 #

    한국의 수도들과 좋은 비교가 되는게 바로 러시아의 경우겠죠. 때로는 더럽게 넓은 땅덩이 그 자체가 무기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경이로운 나라(...) 필요하다면 전선에서 100km 후퇴 정도는 가볍게 해주겠어!라는 느낌으로?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07 #

    나폴레옹도, 히틀러도 그래서 결국은 실패했더란 말이죠.
  • 2014/05/09 19:3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5/10 17:0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aLmin 2014/05/09 19:55 #

    "수도는 내다버리는 것"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08 #

    전략상 버릴수 있다면 버려야 합니다.
  • 까마귀옹 2014/05/09 20:35 #

    개인적인 생각.

    사실 한국사 뿐만 아니라 보편적으로 생각해봐도, '수도'라는 한 지점에 방어 체계를 집중시키는 것은 비효율적입니다. 넓은 종심을 포기하고 '점'에 아무리 '껍데기'를 두껍게 둘러도 한번 뚫리면 끝장이니까요. 수도에 대한 방어 집중은 국가가 수립된 극초반기나, 당장 수도와 같은 거점 지역을 살리지 못하면 끝장일 정도로 절박한 상황일 때나 먹히는 개념입니다. 근대 이후의 수도에 대한 침공 작전들도 딱히 그 곳이 군사적으로 중요한 거점이라서 그렇다기 보다는 정치적인 요소가 더 강하지요. 적국의 교전 의지 박탈, 수도 점령이라는 정치적인 명분 등등. ('적국 수도의 랜드마크-제국 의회의사당, 에펠탑, 파르테논, 콜로세움 등등-에 휘날리는 아군의 깃발'보다 더 확실한 선전 효과는 없습니다.)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0 #

    주변국과 비교하면 수도가 점령당한 경우는 한반도가 상대적으로 많아서 말이죠. 그걸보고 비하하는 경우도 있고 수도를 버리고 피난한 것을 수치인양 여기는 사람이 많은데 그런 사람들은 왜 그런지 유심히 보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 아빠늑대 2014/05/09 22:25 #

    애시당초 수도를 방어목적으로 쓴다는 개념은 국가가 아니라 지방영주급 정도일때나 가능한 이야기죠.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0 #

    국가급에서는 그 전략의 범위가 다르죠.
  • Allenait 2014/05/09 22:33 #

    어찌 보면 수도를 버리고 떠나는 순간 진짜 전쟁이 시작되는걸지도요(아님)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0 #

    어떻게보면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은 연장전이랄까요.
  • 로자노프 2014/05/09 23:00 #

    사실 수도가 행정과 방어 모두를 잡는게 쉽지 않으니 그럴 바에는 통치의 용이성을 고려해서 행정을 고려하는게 좋죠. 그나마 방어와 행정을 모두 잡은 경우가 콘스탄티노플하고 평양 정도 있으려나요? 아. 파리도 약간은 포함될 여지가 있겠군요. 도시가 섬에 있을 때만 한정해서.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1 #

    그리고 사실 아무리 방어력을 높히력 애를 써도 점령될 곳은 점령될수 밖에 없으니까요.
  • 피그말리온 2014/05/09 23:19 #

    수도를 방어목적으로 쓴다면 그만큼 방어에 들이는 국력이 많다는거니...수도로 있는 기간이 길수록 손해나는 장사가 아닐까 싶네요...그래서 점차 방어보다는 경제나 행정 쪽의 목적으로 수도를 잡게되고...막는건 그전에 어떻게든 막아본다는 쪽으로다가...음...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3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에서 한국사에 대해 이해할때 수로를 버리고 피난을 행하는 것을 비겁한 행위로 묘사하는 것은 그런점들을 무시한 행위라고 봅니다.
  • dunkbear 2014/05/09 23:08 #

    건국 초기에야 고구려의 오녀산성 (졸본)처럼 방어에 유리한 지형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지만, 나중에는 정치와 경제의 중심지로 자리잡을 지역을 수도로 선정하는 게 일반
    적이라고 봅니다. 어차피 수도가 포위당할 지경이면 사실상 나라 망한거나 마찬가지니...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4 #

    수도가 포위당해도 재기를 노릴수 있다면 사실 버려야죠. 한국사에서 수도가 여러번 점령당했다고 나라가 반드시 망했던것은 아니고 반격의 기회를 가졌던 것도 여럿 있었는데 말입니다.
  • 어른이 2014/05/10 00:58 #

    내가 수도를 버린건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어따!!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4 #

    추진력!!!
  • 살벌한 아기백곰 2014/05/10 02:07 #

    본진만 막고 있다 멀티 털리면 그 손해는 돌이킬 수 없겠죠. 설령 본진을 방어한다손 쳐도 주요건물과 생산시설이 가득하니 손해 없이 막기란 힘들 테고요.
  • 누군가의친구 2014/05/10 17:15 #

    주변의 증원을 끌어모으고 방어할 시간을 벌기 위해서는 불가피하죠.
  • 까마귀옹 2014/05/11 01:04 #

    적절한 비유이군요.
  • 위장효과 2014/05/14 07:24 #

    그걸 드물게 이루어내고 천년넘게 수도가 자리잡았던 곳이 바로 장안성이긴 하네요...여기는 뭐 동서남북 어디를 봐도 쳐들어가기가 어려운 동네였으니-그러니 동관 뚫렸단 연락받자마자 현종이고 희종이고 어마 뜨거라~~~하면서 촉으로 고고씽...

    콘스탄티노플은 위치가 너무도 절묘했으니 이건 논외로 쳐야 할 거 같습니다. 딱 반도의 끝에 자리잡고 있으니 성벽으로 육지쪽 막고 바다쪽은 쇠사슬에 해군으로 막으면 되고...그 바다가 또 최고의 양항으로 기능을 다했으니.
  • 누군가의친구 2014/05/29 10:16 #

    콘스탄티노플은 지형적 특성에 교통에서도 중요한 곳이니 양쪽 모두 가진 곳이죠. 하긴 오스만 투르크가 그렇게 탐을 냈으니...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에드센스_468_60


유사역사학 사절

당신들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2

애드센스_128_128

imaimo

『いま妹』 応援バナー frs001bn017

통계 위젯 (화이트)

1322
140
113977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