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늦는 2017년 공지 그런저런 공지사항

2017년인 만큼 공지사항을 다시 작성합니다.

2016년 하반기 플래툰 컨벤션에서 촬영.

현 블로그는 다음과 같습니다.
-제 실명은 이범석입니다.
-주로 역사및 밀리터리및 덕스러운 것을 다룹니다.
-물론 쓸데없는 잡담도 많습니다.
넥센 히어로즈의 우승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이미 라팔이 팔려서 콩댄스를 추었으므로 자꾸 근거없이 콩댄스를 요구하시면 골룸합니다. ㅅㅂ, 그 망할 인도 국방부는 라팔 일부만 사고 해당 사업 끝냈음. 역시 인도 무기도입 사업은 김칫국 마시기전에 끝까지 봐야.
-링크 신고, 문의 내용은 방명록(
링크 클릭)에 해주시면 됩니다. 링크 추가의 덧글은 따로 답글은 달지 않습니다.
-연락할 일이 있으시면 메일(
ksdd5713@naver.com)이나 트위터(https://twitter.com/NuGunGaEChinGu)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사랑과 선거와 초콜릿의 진 히로인, 시노노메 사츠키를 최애캐로 삼고 있습니다. 삿짱이 너무 모에한거 있죠!?


차단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광고글은 알짤없이 차단합니다.
-근거없는 욕설및 비방도 차단입니다.
-이재율, 책사풍후, 마광팔은 자동 차단입니다. 저 사람들에겐 제눈에 흙이 들어와도 광복절 특사같은거 없습니다.
-반성문은 메일로(
ksdd5713@naver.com)제출해야만 합니다.

유언비어및 오해에 대한 해명


-최애캐 안바꿉니다.(엄근진)


-저 민간인입니다. 총을 좋아하는 민간인이지, 군인 아님.
-넥센 히어로즈가 한국시리즈 우승하면 콩댄스 춘다고 했지 그외 춘다고 한것 없습니다.
-aLmin은 황색저널리스트이므로 그에게 속으면 안됩니다.
-저는 네리아리님보다 건전합니다. 하드에 야동은 1mb조차 없습니다. 야동은 귀중한 하드 용량만 잡아먹을 뿐이죠.


해당 공지사항은 2017년 기본 공지사항이며 2017년까지 유지되며 상황에 따라 변경 될 수 있습니다만 최애캐는 안바뀝니다. 그러니까 유언비어좀 작작 하라고!

PS: 왠지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버전에서 우려먹기 같지만 기분탓입니다.

잡담.

1.
 계약기간이 종료된걸 짤린 것이라고 하는 마광팔의 논리구조에 부랄을 탁 칩니다. 그리고 열심히 수꼴흉내 내보시구요.ㅋㅋ

2.


소녀전선 힘들어요. 5링 만드는거 얼마나 힘든 건지... 거기에 이번 이벤트인 파이브세븐 드랍도 안되서 좌절. 우중아! 이게 게임이냐...

3.


그래서 스트레스 받아서 이거 지른거 중요한거 아닙니다. (...)




이렇게 보고 싶은거 미리 위시리스트에 넣었다가 하나씩 천천히 지르는 것이야 말로 좋은 일이죠. 선택 기준이 뭔가 수상하면 기분탓입니다.

4.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가 영화화 되어 올 가을에 나올 모양입니다. 원작 소설을 읽다가 막판에 감정이 울컥했는데 영화도 잘 만들어진거라면 영화 보다가 엉엉 울거 같은 예감이 드는군요.

5.
내일 모레는 택시운전사를 볼 예정입니다. 황진미의 악평때문에 더더욱 보고 싶더군요. 사실 영화 평론가들의 비평은 일반적이라면 영화를 보는데 지장이 없지만 미군이 나와서 총질하는 영화나 한국 현대사, 정치사를 다룬건 비평가들의 이데올로기때문에 영화 내용과는 평이 달라서 도움이 안될때가 많았죠.ㅋ
그외 현재 딱히 볼 영화는 이번달은 예정이 없지만 그 이후에는 지난번에 본 남한산성 티저 영상보고 볼 생각이 들어서 원작인 김훈의 소설을 먼저 읽고 영화도 9월 개봉때 볼 생각입니다. 소설과 역사와 영화의 차이를 보는 맛도 있겠죠. 외화로는 80년 주영국 이란대사관 인질사건 진압을 다룬 6 Days를 볼 생각입니다. 어제 티져를 보니 밀덕감성이 폭발하는지라 안보고 못넘어가겠더군요.ㅋ

덩케르크 감상소감.



지난번 포스트에서 예고한대로 지난달 말에 덩케르크를 감상했습니다. 먼저 본 분들이 스핏파이어의 기동에 감탄했다고 하는등 감상 전부터 기대가 커졌는데 이거 기대 이상입니다.

이 영화는 됭케르크 철수(다이나모 작전)를 다루고 있습니다. 제 2차 세계대전 초기 서부전선에서 독일군의 낫질작전과 연합군의 대응 문제로 네덜란드 됭케르크에 약 40만의 영국군, 프랑스군 연합군 주력이 포위된 상황에서 당초 3만명 정도만 철수 가능했을거라는 예상과 달리 약 33만 정도가 철수했던 것이 됭케르크 철수 작전이며 이 작전으로 영국군은 비록 각종 장비와 무기들을 모두 버렸지만 군인들을 대부분 건저내면서 이후 반격의 발판을 마련할수 있었죠.

영화의 기본적 배경지식이 있는 입장에서도 이 영화는 정말 걸작입니다. 우선 이게 전쟁영화인가 싶을 정도로 예술에 가까움을 보여줬죠. 사람의 심리, 그 심리를 반영한듯한 묘사, 그리고 음악이 조화를 이루고 영상 자체는 정말 전쟁영화인가 싶을 정도로 장관이였습니다. 필름성애자라던 놀란 감독이라 CG대신 실사로 했더라도 이렇게 나오긴 어렵죠. 물론 요즘같은 시대에 필름성애자라니 할수 있는 노릇이지만 그 변태적 성향답게 CG를 사용안하고 이렇게 꾸밀수 있나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스핏파이어는 그동안 본 것중에서 이렇게 멋진 스핏파이어가 있나 싶을 정도로 정말 끝내줬습니다. 스핏파이어의 기동이며 생김세며, 그리고 영화 마지막에서의 모습은 하나의 인물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죠.

그외 고증면에서는 놀란의 성향답게 왠만해선 복장이나 무기는 실제와 가깝게 나왔습니다. 물론 이번 영화의 핵심인 스핏파이어조차 실제 스핏파이어입니다, 반면 적기로 등장한 Bf109는 사실 스페인이 면허생산한 것을 엔진만 바꾼거라 실제 Bf109와는 약간 다릅니다만 영화에서는 이 전투기의 구분점인 기수부분이 나오지는 않으니 구분하긴 어렵습니다. 그외 함선은 당시 함선들이 존재하지 않는데다 놀란 성향상 CG를 안쓰는터라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퇴역한 군함들을 비슷하게 최대한 꾸미긴 했지만 이게 당시 군함이 아니라는건 함포나 몇몇 부분에서 드러나긴 합니다. 그외 모형으로 대체한 경우도 있죠.


그리고 이 영화를 다보고 나면 정말 아쉬움이 듭니다.

"내가 영국인이 아니라는 것이 정말 아쉽다."


라고 말입니다. 스핏파이어가 독일군 전투기들을 격추하는 장면이나, 육군측을 대표하는 위넌트 대령이 해군측을 대표하는 볼튼 중령에게 무엇이 보이냐고 물을때 볼튼 중령이 몰려오는 배들을 보고 "조국!"이라고 답할때 정말 주먹을 불끈지었습니다. 특히 그장면에 삽입된 음악이 심각한 분위기에서 극적으로 반전되면서 그 감동을 깊게 만들었습니다. 해당 부분은 home인데 조국이라고 번역한게 과한거 아니냐는 이야기 있는데 개인적으로 볼땐 병사간 대화가 아니라 양측의 무게감 있는 책임자인 중령과 대령의 대화이기때문에 단순히 '집'보다는 '조국'이 무게감 있으면서 분위기에 맞는 번역으로 보입니다.

더불어 역사적 사건을 소재로 영화를 만들때는 어떻게 다룰지 덩케르크는 또다른 모범안 아닌가 생각이 드는군요. 마침 군함도가 스크린을 독점한 탓에 덩케르크가 흥행하길래 설마 일주일도 안되서 상영관을 그렇게 잘라버리겠나 생각하며 일정을 넉넉히 잡아서 보려고 했는데 일주일도 안되서 그렇게 스크린을 죄다 군함도에 몰빵한 탓에 일정을 몇일 당겨야 했던걸 생각하면 역사적 소재를 어떻게 영화로 잘 다룰것인가는 영화 내적으로든 외적으로든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면에서 이 영화는 좋은 영화임이 틀림없습니다.


PS: 러시아와 프랑스에서는 불쾌하다는 반응과 함께 프랑스에서는 소송이 있었고, 인도에서는 왜 인도군은 다루지 않았냐는 항의가 있었으며, SNS에서는 왜 백인과 남자들 투성이냐는 소리가 나왔더랬죠.
사실 됭케르크 철수 과정중에서 프랑스군이 결사항전하여 영국군 대다수와 프랑스군 일부가 철수 할수 있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그런 프랑스군이 그다지 다뤄지지 않은 탓에 프랑스인들 반응은 나름 이해는 갑니다만, 러시아인들의 불쾌감은 참 적반하장에 가깝죠. 물론 제 2차 세계대전에서 막대한 손실을 본건 소련이 맞는데 됭케르크 철수 시점에서 소련은 독일과 불가침조약에다가 협력관계였습니다. 일본에서 독일로 갈 물류와 소련에서 독일로 갈 원자재의 운송뿐만 아니라 소련 함선이 영국군을 정탐하는등 폴란드 분할외에도 소련은 독일과 공범인 시점이죠. 이걸 망각하고 불쾌해 한다면 어처구니 없지만 말입니다.
인도군은... 없던건 아닙니다. 영국이 치른 전쟁에 당시 식민지던 인도군이 참전했던건 여럿이고 이 전쟁도 그랬습니다만, 됭케르크 철수 작전 당시 참여한 인도군은 4개 노새중대뿐이라더군요. 33만에 비하면 사실 양이 극도로 적은데다, 이 영화에서도 철수하는 영국군은 전체를 다룬게 아닌지라 말입니다.
그리고 SNS에서의 주장이야 이거 전쟁을 모르고 하는 헛소리고 PC충들의 헛소리니 무시하도록 합시다.

PS2: 다음 영화 감상은 택시운전사를 볼 생각입니다. 군함도는 저에게 표값의 두배를 주지 않는 이상은 피하도록 하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에드센스_468_60


유사역사학 사절

당신들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2

애드센스_128_128

imaimo

『いま妹』 応援バナー frs001bn017

통계 위젯 (화이트)

45127
856
108972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