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늦는 2017년 공지 그런저런 공지사항

2017년인 만큼 공지사항을 다시 작성합니다.

2016년 하반기 플래툰 컨벤션에서 촬영.

현 블로그는 다음과 같습니다.
-제 실명은 이범석입니다.
-주로 역사및 밀리터리및 덕스러운 것을 다룹니다.
-물론 쓸데없는 잡담도 많습니다.
넥센 히어로즈의 우승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이미 라팔이 팔려서 콩댄스를 추었으므로 자꾸 근거없이 콩댄스를 요구하시면 골룸합니다. ㅅㅂ, 그 망할 인도 국방부는 라팔 일부만 사고 해당 사업 끝냈음. 역시 인도 무기도입 사업은 김칫국 마시기전에 끝까지 봐야.
-링크 신고, 문의 내용은 방명록(
링크 클릭)에 해주시면 됩니다. 링크 추가의 덧글은 따로 답글은 달지 않습니다.
-연락할 일이 있으시면 메일(
ksdd5713@naver.com)이나 트위터(https://twitter.com/NuGunGaEChinGu)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사랑과 선거와 초콜릿의 진 히로인, 시노노메 사츠키를 최애캐로 삼고 있습니다. 삿짱이 너무 모에한거 있죠!?


차단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광고글은 알짤없이 차단합니다.
-근거없는 욕설및 비방도 차단입니다.
-이재율, 책사풍후, 마광팔은 자동 차단입니다. 저 사람들에겐 제눈에 흙이 들어와도 광복절 특사같은거 없습니다.
-반성문은 메일로(
ksdd5713@naver.com)제출해야만 합니다.

유언비어및 오해에 대한 해명


-최애캐 안바꿉니다.(엄근진)


-저 민간인입니다. 총을 좋아하는 민간인이지, 군인 아님.
-넥센 히어로즈가 한국시리즈 우승하면 콩댄스 춘다고 했지 그외 춘다고 한것 없습니다.
-aLmin은 황색저널리스트이므로 그에게 속으면 안됩니다.
-저는 네리아리님보다 건전합니다. 하드에 야동은 1mb조차 없습니다. 야동은 귀중한 하드 용량만 잡아먹을 뿐이죠.


해당 공지사항은 2017년 기본 공지사항이며 2017년까지 유지되며 상황에 따라 변경 될 수 있습니다만 최애캐는 안바뀝니다. 그러니까 유언비어좀 작작 하라고!

PS: 왠지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버전에서 우려먹기 같지만 기분탓입니다.

잡담.

1.

소녀전선 해봤는데 아무리 열심히 해도 와쨩은 안나오더군요. 5성도 그다지 많이 안나오고 말입니다. 그러니 전 기만자가 아닙니다.(...)

2.
아, 마모씨. 보수우익인양 코스프레 그만해요. 남침유도설 추종하던 본모습이 그런다고 사라집니까? 게다가 블랙리스트가 중형받을 짓이 아니라고 울부짖는거 보니 제정신이 아닌가보죠. ㅉㅉ

그리고 문슬람 운운하며 갑질 운운하는데, 너님은 그간 조작질과 욕설해대는거 보면 박근혜와 다를게 하나도 없네요?


3.
넵. 싫어요, 닥쳐요, 꺼져요.

4.




워게이밍이 그나마 잘하는건 이런겁니다. 운영도 이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ㄱ-


5.
얼마전 홍희범님께서 페북으로 전한 소식입니다만,

악명높은 PMC인 블랙워터 창업자인 에릭 프린스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필승전략'이라며 트럼프에게 들이밀었는데, 스티브 베넌과 저러드 쿠쉬너는 좋다고 낚이고 트럼프도 국방장관에게 이거 좋지 않냐고 했던 모양입니다.

무려 아프가니스탄에 영국의 동인도회사 같은걸 세워서 군사 민사 모두 총괄하며 오직 대통령에게만 직접 보고하는 그런거 만들자고 말입니다. 1842년에도 잘 먹혔으니 지금도 먹힐거라는게 이유입니다만 사실 누가 보더라도 정신이 나간 계획이죠.

다행히 그 제안을 받은 국방장관은 트럼프 행정부내 유이한 정상인중 한명인 '미친개' 매티스였고 매티스는 정중하게 거절했다는 건데 정말이지, 국방장관이 매티스 아니였으면 뭔일이 벌어졌을지 상상만 해도 끔찍합니다.

6.
사실 이번달은 너의 이름은 외에 스파이더맨 홈커밍과 박열을 봤습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애새끼 감성을 매우 잘살렸으며 역시 믿고보는 마블이고, 박열은 민족뽕 우려없이 볼만한 영화라 추천할만하죠.
그리고 이번달 영화 감상 마무리는 덩케르크 감상으로 끝낼 생각입니다. 시사회로 미리 본 분들이 스핏파이어 기동이 끝내준다던데 봐야겠습니다.



너의 이름은. 더빙판과 아이맥스 모두 감상했습니다.




사실대로 더빙판을 본 소감을 적자면, 더빙판은 못볼 수준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추천할 수준도 아니죠.

전반적으로 조율이 덜된 느낌인데다, 아무리 생각해도 지창욱은 미스캐스팅이란 말이죠. 물론 각 배역을 맡은 개개인은 노력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퀄리티가 고르지 못하고 각개전투의 느낌이 나는데다 원작의 느낌을 잘 살리지 못한 점에서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습니다. 이런 부분은 연출을 지휘해야 할 사람이 조정을 해줬야 했지만 더빙쪽 전문가도 아니니 별수 있겠습니까?
게다가 타키역의 지창욱이 미스 캐스팅이라고 느낄만한게 목소리톤이나 억양을 조절하려고 한 흔적은 있지만 이 극에서 지창욱이 해야할 역은 10대 고등학생 감성을 가진 타키였다는 점이죠. 아무리 봐도 고등학생의 감성을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의외로 미츠하역의 김소현은 생각보다는 낫다고 들정도니 말입니다.

결국은 올해 1~2월에 너의 이름은.을 본 사람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기에는 더빙판은 기대치를 믿도는 터라 솔직히 감상을 권해드릴수 없습니다.
결국 수입사측이 애초 상영처음부터 더빙을 고려했으면 다른 결과가 나올수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들지경이더군요.


그리고 아이맥스판은...
이번에 새롭게 리뉴얼된 용산 아이맥스의 리뉴얼 이후 첫 아이맥스작이라는 의미가 있죠. 물론 너의 이름은. 자체가 처음부터 아이맥스 상영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화면비율 문제로 짤리는 부분은 어쩔수 없기는 합니다만, 이것이 가지는 이점은 더빙이 아니라는 점과 첫 아이맥스 상영이라는 점입니다. 역시 아이맥스로 보니 크기나 화질에서 압도감을 느낄수 있더군요. 덕분에 더빙판으로 오염된 정신이 정화되는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PS: 저보다 더빙판을 하루 먼저 본 네리아리님이 비명을 지르며 각오하고 보라고 하셨습니다. 네리아리님께 감사드립니다.
PS2: 아이맥스 상영은 오늘 하루뿐입니다. 혹여나 이 포스트 보신 분들중 감상할 의향이 있으신 분은 오늘내 빠른 선택을 하셔야 겠습니다.
PS3: 관람객에게 너의 이름은. 전 관람권 지급은 사전에 이야기되었지만 마우스패드 지급은 갑작스래 결정된 모양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에드센스_468_60


유사역사학 사절

당신들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

이글루스 시노노메 사츠키 모에단2

애드센스_128_128

imaimo

『いま妹』 応援バナー frs001bn017

통계 위젯 (화이트)

12133
1027
108703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20